서민 생활밀착형 정책의 필요성 강조

마을 버스 교통 정책을 본격 시행

투명한 조직문화 확산, '부패 없는 화성'

입력시간 : 2020-01-14 15:05:43 , 최종수정 : 2020-01-14 15:07:02, 장현숙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사진=화성시

올해로 취임 3년차를 맞는 서철모 화성시장은 참여민주주의 기반 조성을 위해 지역회의, 간담회 등 찾아가는 주민시정을 추진하고 있다.

서 시장은 지난해 말 '시민참여가 만든 화성 1년'을 주제로 시민과의 소통콘서트 통해 열었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지는 지방자치를

강조해온 서 시장은 무상마을버스, 버스공사 설립, 주차요금 현실화 등 서민들을 위한 장기 사업계획을 추진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서 시장은 취임 후 숙원사업으로 서민들이 느낄 수 있는 생활밀착형 정책에 비중을 높였다. 이중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라는 대중교통을 확충을 위한 교통복지를 추진하고 있다.

시는 최근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동부 도심권인 동탄 지역을 촘촘히 연결하는 마을버스를 개통했다. 자가용 같은 마을버스 개통은 서철모 화성시장의 핵심 공약중 하나다.

서 시장은 지난 2일 시무식에서 "초·중·고생들을 대상으로 한 무상 교통 정책을 본격 시행하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시민들의 이동권 보장'을 강조해온 서 시장은 "지난 2019년 추진한 대중교통정책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올해 초·중·고교생 무상 교통을 정책에 반영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초·중·고교생 무상 교통정책'은 화성지역 초중고생 14만 여명에게 마을버스와 화성지역을 운행하는 모든 버스의 이용요금을 지원해주는 정책이다.

서 시장은 "무상 교통정책은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면서, 상대적으로 버스 손실보전금이 줄어들기 때문에 재정 투입 대비 효과가 높다"며 "또

이용률이 획기적으로 높아지고 이동수단이 친환경으로 교체된다면 도시환경 문제 해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가스 공급 확대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시는 지난 2018~2019년 167억 원을 지원 31개소에 공급배관 73km 매설, 5138세대에 도시가스 공급했다. 오는 2022년까지 도시가스 보급률 90% 달성을 위해 336억 원을 지원, 총 61개소를 추가해 1만2400세대에 공급할 계획이다.

동탄역, 오산역, 병점역 등을 연결하는 화성 동탄 트램 건설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서 시장은 지난해 9월 자신의 페이스 북을 통해 '트램 사업을 본격 추진해 교통복지를 확충 하겠다'고 밝히는 등 서민 생활밀착형 복지에 본격 나서고 있다.

시는 노선계획 수립 과정에 시민 의견이 적극적으로 반영되도록 다양한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

서 시장은 이날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노선계획을 수립, 시민 이동권을 보장할 것"이라며 "경기도와 국토교통부 등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트램 사업이 조속히 추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공기관 청렴도 1위를 달성 등 화성시가 전국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지자체로 발 돋음하고 있다.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실시한 '2019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종합청렴도 1등급을 달성했다. 시는 전국 609개 공공기관 중 경기도 1위, 전국 3위로 지난해 2등급(전국 28위)에 비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번 평가는 외부청렴도와 내부청렴도를 더하고 금품수수, 공금 횡령 등 각종 부패사건이 없어 높은 점수를 획득해 눈길을 끈다.

서철모 시장은 "공직자의 청렴 수준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높아지고 청렴과 부패방지가 모든 시책의 기본이 돼야한다"며 "깨끗하고 투명한 조직문화를 확산시켜 '부패 없는 클린 화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신념을 표명했다.

Copyrights ⓒ 인천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