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지역 미세먼지 저감위해 앞장

오산시 미세먼지 대응대책 시민추진단 강희준 회장

장현숙 기자

작성 2019.03.11 17:03 수정 2019.03.11 17:47


오산시 미세먼지 대응대책 시민추진단 강희준 회장

 "최근 극성을 부리는 미세먼지로부터 아이들을 편히 숨 쉬는 환경을 만드는데 노력하겠습니다." 

 오산지역 시민단체, 유치원·어린이집연합회, 지역주민, 학생 등으로 구성된 '오산시 미세먼지 대응대책 시민추진단(시민추진단)' 강희준 회장(49)의 바램이다.

 강 회장이 대표로 있는 시민추진단은 지자체중 유일하게 고농도 미세먼지 취약층인 어린이를 비롯한 지역민들을 보호할 다양한 방안을 연구하고 방법을 제시할 계획이다.


 자원봉사 형태로 운영되는 시민추진단은 지난달 23일 시청 상황실에서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강 회장의 시민추진단은 지난 6~7일 시 환경과 직원들과 시립으로 운영되는 나리, 청호어린이집을 찾아 실내 초미세먼지 유입 방지망 효과를 검증하는 측정을 진행했다.
 이날 측정은 미세먼지 농도가 심한 날 유아들이 활동하는 어린이집 창문에 방지망을 설치해 억제 효과를 파악하는 실험을 진행됐다.

 강 회장은 "현장 확인결과 선정된 업체를 방진망에서 먼지유입에 큰 효과를 보이지 못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시험결과 생각했던 70~80% 이상의 방진 효과를 내지 못해 또 다른 업체의 제품을 이용해 먼지 유입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민추진단은 앞으로 미세먼지를 연구하는 교육팀과 발생원인을 조사하는 감시팀, 간의 측정기로 구간을 측정하는 모니터링 팀, 개선책을 연구하는 대책팀을 만들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강 회장은 "시민추진단 첫 해인 올해 자체적으로 마련한 운영비로 활동할 계획"이라며 "중국은 추가로 석탄 발전소 160기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도 중국발 미세먼지 유입을 줄일 수 있는 많은 대책을 내놨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노후디젤차의 운행중단도 중요하지만 더 많은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농촌지역 폐비닐 소각 행위 단속도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오산=장현숙 기자

Copyrights ⓒ 인천데일리.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장현숙기자 뉴스보기
s173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