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각급학교 인터넷 장애 55% 줄여!

시도교육청 최초 인터넷 서비스 품질 관리 실시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

이동훈 기자

작성 2020.01.16 14:40 수정 2020.01.16 14:40
통합관제센터


경북교육청(교육감 임종식)은 지난해 각급 학교 인터넷 장애 예방 활동 강화와 서비스 품질 관리를 통해 인터넷 장애를 지난해 대비 55% 줄이는 효과를 거뒀다고 16일 밝혔다.


도교육청 통합관제센터는 학교 업무 정상화의 일환으로 고품질 인터넷 서비스 제공을 위해 인터넷 장비 전수 점검, 혹서기 장비 온도 관리 등 다양한 장애 예방 활동을 강화했다.


지난 한 해 동안 학교 직접 방문 지원 1,016건 포함 총 5,123건의 예방 활동으로 2018년 월평균 127건이던 인터넷 중단을 지난해 2019년에는 월평균 57건으로 줄였다.



또한, 장애 예방과 더불어 인터넷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지난해 11월부터는 각급 학교를 위한 인터넷 품질관리 서비스를 시범 운영하여 현장으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전국 시·도교육청 최초로 시도하는 품질관리 서비스는 전담 인력팀을 구성해 학교별로 제한된 인터넷 용량을 교육 활동에 최우선 할당하고, 불필요한 인터넷 사용량을 통제해 인터넷을 활용한 교육의 질 향상을 추진하고 있다.


구미 송정초 우성목선생님은“인터넷 품질관리 서비스를 받고 난 뒤 확실히 속도가 안정돼 컴퓨터나 태블릿 등을 활용한 수업에 끊김이 없다.”면서“인터넷 교육 환경 개선 효과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특히 매월 말 교육행정 업무가 집중되는 시기에 컴퓨터교육실 등에서의 인터넷 사용량 증가로 발생하던 업무 마비 현상을 효과적으로 개선해 학교 업무 정상화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노력은 지난해 ‘보안관제분야 교육부 시범사업 기관’으로 선정돼 성과를 인정받았다.


임종식 교육감은“학교 현장의 고품질 인터넷 서비스와 안전한 사이버 환경 제공을 위해 통합관제센터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앞으로도 학교 업무 정상화와 수준 높은 관제수준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RSS피드 기사제공처 : 사회안전.학교폭력예방신문 / 등록기자: 이동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